남북국시대에 대한 고찰

남북국 시대는 한국 역사에서 중요한 시기 중 하나입니다. 이 시기는 넓게는 신라의 삼국통일전쟁부터 후삼국시대 이전까지를, 좁게는 발해의 건국인 678년, 684년, 또는 698년부터 견훤이 호남지방에서 봉기한 892년 혹은 신라가 후삼국으로 분열된 900년까지로 정의됩니다.

1990년대까지는 삼국 통일 이후를 통일신라시대라고 부르며 국사 교과서에서 가르쳤으나, 발해에 대한 재인식이 이루어지면서 발해가 존재했기 때문에 통일신라시대라고만 할 수 없고, 남북국시대라는 명칭이 더 적절하다는 주장이 대두되었습니다. 그러나 ‘남북국시대’라는 표현 자체에 모순이 있다는 지적도 존재합니다. 이는 발해가 신라를 남국이라 부른 기록이 없기 때문입니다. 삼국은 ‘삼한’이라는 의식을 공유하며 한반도 패권을 두고 치열하게 경쟁한 반면, 신라와 발해는 서로를 동류로 인식할 가능성이 적고 경쟁도 제한적이었습니다.

통일신라라는 명칭을 유지하는 이유는 신라의 ‘통일’이 발해의 건국에 선행하였고, 신라의 국가체계가 ‘통일’ 이전과 달라졌으며, 신라의 삼한일통이 첫 통일로 여겨졌기 때문입니다. 또한 발해가 경계사적인 특성을 보인다는 점도 한몫합니다.

당시 신라는 고구려와 백제를 통합했다고 인식했고, 발해 건국 이전부터 여러 정책을 시행하며 고구려를 신라의 일부로 간주했습니다. 발해는 통일신라 등장 이후 20년 넘게 지나 건국되었기 때문에 신라가 삼국을 통일했다고 믿은 것은 틀린 생각이 아니었습니다.

삼한일통을 신라가 삼국을 정리한 후 밀었던 프로파간다로 보는 시각도 있으며, 고려 왕조가 이를 이어받아 완료한 것으로 보는 시각도 있습니다. 그러나 통일신라 시기부터는 삼한일통이라는 의식이 존재했습니다. 삼국 간에는 동질감이 있었고, 중국 기록에서도 삼국을 하나의 족속으로 묶어 기록한 부분이 있습니다.

중국의 동북공정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통일신라시대라고 칭하면 발해가 중국 역사임을 인정하는 꼴이 될 수 있다는 견해도 있습니다. 통일신라를 옹호하는 측은 신라의 영토 확장을 비하하는 것은 이득이 되지 않는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발해가 한국만의 역사인지 의문을 가지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발해는 여러 북방민족과 함께 있었고, 발해 멸망 후 한국사 흐름에서 이탈했기 때문입니다.

남북국시대는 삼국시대의 전란을 종식시키고 평화기를 맞이한 시기입니다. 이 시기는 고려, 조선 전기, 후기와 함께 한국사에서 가장 평화로웠던 네 시대 중 하나입니다. 발해는 고구려 때와 비교하여 분쟁이 적었고, 당나라와의 무력 충돌도 거의 없었습니다.

남북국 간의 충돌도 거의 없었으며, 발해의 중심지는 고구려 시절보다 북쪽이었습니다. 일본 역시 국가 내부가 안정되면서 신라와 화친하였고, 대규모 무력 대립은 사라졌습니다. 신라도가 뚫리고 청해진이 설치되면서 교역이 활성화되었습니다.

남북국 시대는 국제적인 조류를 타고 신라가 중동까지 알려져 세계지도와 지리서에 등장하였고, 발해는 모피 수출로 이름을 날렸습니다. 두 나라는 9세기 초반 중흥했으나 쇠퇴는 비슷한 시기에 천천히 다가왔습니다. 10세기 들어 당나라가 멸망하고 거란이 성장하여 발해를 멸망시키고, 신라는 진골들의 내전과 민란, 지방 호족 세력의 대두로 쇠퇴했습니다. 결국 892년 견훤의 봉기로 후삼국시대로 분열되었으며, 고려가 삼한의 재통일을 이룸으로써 남북국 시대는 종결되었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