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삼국시대에 대하여…

원삼국시대(原三國時代)는 김원용이 제창한 용어로, 그의 저서 《한국 고고학 개설》 제3판(1986년)에 따르면 기원후 1년에서 300년 사이를 의미합니다. 김원용은 이 시기를 《삼국사기》에 나오는 삼국시대의 시작이지만, 실제로는 국가의 형태에 이르지 못한 단계로 정의하여 ‘삼국시대 원초기(原初期)’ 또는 ‘원사(原史) 단계의 삼국시대’라는 의미로 proto-삼국, 즉 원삼국시대라고 명명했습니다.

원삼국시대에는 만주 지역에 부여와 고구려가 있었고, 한반도에는 낙랑, 대방, 옥저, 동예, 삼한 등의 정치체가 존재했습니다. 고고학적으로는 청동기 문화의 소멸과 철기 문화의 도래 및 발달, 고인돌의 소멸, 와질토기의 출현 등이 특징입니다. ‘원사’라는 정의에서 볼 수 있듯이, 이 시기는 우리 손으로 기록된 자료는 없고, 중국인들이 남긴 단편적인 기록들만 존재합니다. 원삼국시대 이후 중원문명과의 본격적인 접촉으로 한반도와 그 주변의 종족과 문화가 역사 기록에 등장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기록이 단편적이므로 문헌사료로 시대상을 복원하는 데 한계가 있어, 새로운 문헌이 발견되지 않는 이상 고고학에 의존할 수밖에 없습니다. 90년대 이후 신도시 건설이 활발해지면서 고고학 발굴이 급증했고, 이를 통해 원삼국시대를 복원할 수 있는 자료가 많이 확보되었습니다. 최근에는 이러한 고고학적 자료를 바탕으로 원삼국시대의 사회상을 복원하는 다양한 연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초기에는 김원용이 제시한 원삼국시대의 연대를 기원전 1세기에서 기원후 3세기로 수정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김원용의 원삼국론은 많은 지지를 받아 현재 폭넓게 사용되고 있습니다. 네이버에서 ‘원삼국’이라는 용어를 검색하면 얼마나 널리 사용되는지 알 수 있습니다. 하지만 원삼국이라는 용어에 대한 비판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문헌사학계에서는 이 용어를 채택하지 않고, 고고학계 내에서도 학자마다 다른 명칭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예를 들어, 부산과 경남 지역의 학자들은 삼한시대라는 용어를 사용합니다. 이들은 김원용이 정의한 초기 철기 시대(기원전 300년~기원후 0년)를 포함하여 기원전 300년에서 기원후 300년을 삼한시대로 정의하고, 이를 전기와 후기로 나눕니다.

최성락 교수는 원삼국시대를 철기시대로 보고, 김원용이 정의한 초기 철기 시대를 철기 시대 전기, 원삼국시대를 철기 시대 후기로 나누어 전통적인 3시기 구분법에 따라 정의하고 있습니다.

2010년대 중반 국정화 교과서로 논란이 된 최몽룡 교수는 이 시대를 삼국시대 전기로 정의합니다.

이처럼 한 시대를 정의하는데 학자 간의 다양한 의견이 있습니다. ‘원삼국시대’라는 명칭에 대한 논쟁은 지금까지도 이어지고 있으며, 각 주장이 평행선을 달리고 있습니다.

각 명칭마다 고유의 문제점이 있는데, 삼한시대론은 한반도 북부 지역의 역사를 무시하는 용어로 한반도 남부 지방만을 포함하는 단점이 있습니다. 철기시대론은 원삼국시대의 시대적 특징을 잘 드러내지 못하고, 이후의 역사시대인 삼국시대, 고려시대 등과 혼동될 수 있습니다. 삼국시대 전기론은 《삼국사기》 초기 기록을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삼한시대에서 삼국시대로의 전환을 인정하지만, 중기 없이 바로 후기로 구분하는 문제점이 있습니다.

문헌사학계의 수정론과 고고학계의 견해를 절충하여 권오영 교수가 주장하는 ‘삼국시대 조기론’이 더 적절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 용어는 학계에서 널리 논의되지 않았습니다.

종합적으로 볼 때, 원삼국시대라는 용어는 한반도 북부와 남부를 포괄하며 학계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어 이 시대를 정의하는 데 가장 적절해 보입니다. 문헌사학계는 1세기 후반부터 고구려가 영역국가단계에 들어섰다고 보아 원삼국시대라는 용어를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이는 고구려가 옥저, 동예, 삼한 등과 함께 묶이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이유 때문입니다.

그러나 어떤 용어도 그 시대를 완전히 포괄할 수 없으며, 원삼국시대를 고구려, 백제, 신라의 원초 형태 시기로 새롭게 정의한다면 고구려가 포함되어도 문제가 없습니다. 문헌사학계의 비판에도 불구하고 대안적 용어를 제시하지 못했으며, 문헌사학계의 관련 연구는 통일된 용어가 없이 ‘삼국시대 형성기’, ‘삼국시대 초기’ 등 모호한 용어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문헌사학계는 상고사라는 표현도 거의 사용하지 않습니다.

고고학계에서 원삼국시대를 사용하는 데도 문제가 있습니다. 김원용은 이 용어가 고구려까지 아우르길 기대했지만, 실제로는 한반도 남부 지방만 지칭하는 데 사용되고 있습니다. 앞으로는 이 용어가 한반도 남부뿐만 아니라 북부 지방인 고구려나 옥저, 동예, 낙랑까지 포괄하는 용어로 정착되기를 바랍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